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해요^^
[미디어2.0 - 새로운 공간과 시간의 가능성], 커뮤니케이션북스
103
80
609372
미디어2.0

<미디어2.0>을 쓰면서 인터넷에서 철학자 몇 사람의 사진을 찾아서 붙여놨는데 뺐으면 좋겠다고 한다. 틀린 말이 아니라 제외하긴 했지만 아쉬움이 남아 이곳에 그 자취를 남긴다. 아래는 출판사에 보낸 초고에 대하여 온 의견이고 볼드체는 사진이 있던 소제목들(chapter)이다. 사진이 있던 위치를 찾아볼 수 있도록 페이지 전체를 캡쳐했다.

3. 이 책의 컨셉을 분명히 하여 선택과 집중에 충실해야 합니다.

이 책의 주제(내용), 집필 의도는 분명 ‘미디어 전략’에 관한 것입니다. 여기에 여러 철학을 인용하고 있습니다. 현상을 분석하고 문제와 해결점을 찾아가는 데 철학은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러한 인용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원고의 집필 의도가  “철학적 관점에서 본 미디어 전략”이 아니기 때문에, 철학적 부분이 제목으로 강조(예: 비트겐슈타인: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기)되어 나오거나, 본문에서  특별히 강조된다면(예: 비트겐슈타인, 부르디외의 사진 등), 이 책이 철학책인지, “미디어 전략”에 관한 책인지 혼선을 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선생님께서 의도하신 철학적 근거(바탕) 제공이라는 좋은 아이디어는 살려주시되, 이 책의 컨셉이 흔들리지 않도록 조정해 주셨으면 합니다. 

가족유사성과 집단지성,미디어2.0지도 만들기

비트겐슈타인
기술주의와 시장주의

브르디외


계열화의 논리와 배치의 문제

들뢰즈


모든 것에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연초, 아니 작년 하반기부터 회사 일을 하면서도 느끼는 것이다. 선택과 집중을 해야하는데! 알면서도 그것이 잘안되는 것이 또 사람이다. 아니면 상황이 2개의 일 중 어느 하나라도 소홀히 대할 수 없도록 만들 때가 있다. 역량을 유료 프리미엄 서비스에 집중해야 하느냐, 사이트 트래픽에 집중해야 하느냐는 것이 연초부터 집중적으로 받아온 질문이다. 유료 프리미엄 서비스는 DCP(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사업에서 추구하는 방향이고, 트래픽은 NeTV(UCC)서비스가 가려고 하는 곳이다. 둘 다 한팀에서 하고있고 자원은 한정되어 있다. 특정 팀에 일이 몰려있다. (팀장으로서) 선택해라! 그리고, 하나에 집중해라!

미래와 현재/과거가 걸쳐져 있는 전환기에는 이런 요구에 대한 답을 찾기가 어렵다. 또 둘이 서로 다른 몸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한에는 더욱 그렇다.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조화와 균형의 문제다. 상황이 강제하는 어정쩡한 위치... 갈팡질팡하지 않으려면 두개의 전술을 하나의 전략/목표 아래 묶어야 하는데... 이것에 대한 이해의 일치를 끌어내기가 어렵다. 설득의 기술이 부족하거나 시간이 더 필요하다.

나는 둘 다를 선택하고 욕심 사납게 둘 다 집중하겠다고 마음 먹었다.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은 스스로 서비스가 되어야한다.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서비스! 이 안에 트래픽과 유저 서비스가 녹아들어가도록 만들자! 우리는 두개의 전선(전장, 싸움터)에 직면해 있다. 무료, 트래픽, 광고로 가는 동영상 서비스 계열(UCC)과 유료, 로열티, 고화질/실감영상으로 가는 IPTV, 케이블과 같은 계열. 둘 다 놓칠 수 없다. (둘 다 답일수도, 하나만 답일수도, 아니면 미래의 어는 순간 둘다 잘못된 판단일 수도 있다.)

토끼 두마리를 한번에 잡는 법은? 우선 순위를 정하고 차례대로 잡는다. 이런 답은 형식 논리일 수 있고 현실은 더욱 복잡하고 상황(객관적 조건, 전체 경향성)은 이런 것을 허용하지 않을 수도 있다. 결국은 상황 인식의 차이가 깔려있다.

현실에 천착해야 한다. 문제와 답이 모두 이곳에 있다. 서로 다른 노선/방향의 차이도. 그런데 세계의 다면성/다양성(수 많은 양태)은 이런 차이를 품고 있다는 것 또한 부정하기 힘들다. 결국 의지와 결단의 문제인가? 철학자들의 가르침. 의지의 낙관주의! 인간의 의지가 또 현실을 만들어낸다(세계가 안고 있는 잠재적인 가능성을 현실화시키는 것은 인간의 열정/실천이다).

우리가 서있는 세계를 확장하기 위해서는 극단적으로 사고해야 한다. 우리는 객관주의(실증주의?)와 주의주의 사이/경계에서 위태롭게 줄타기를 하고 있다. 잘못하면 주의주의자(극단적 모험주의자?)가 되거나, 활력이 떨어진 현실주의자가 될 수도 있다. 감나무 밑에서 감이 떨어지길 기다릴 수는 없다(방송사 밑에서 콘텐츠가 떨어지길 기다릴 수는 없다). 왜냐하면 우리는 이미 너무도 현실주의적이기 때문이다(또는 언제나 감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모험같이 보이지않을 수 있는 우리의 모험은 이와 같은 견제 위에서 가능하다. 우리의 조건은 이미 우리가 결코 극단적 모험주의자가 될 수 없도록 강제하고 있다. 이 힘이 너무 강해서 우리는 더욱 한계(조건) 넘어서는 사고를 해야만 겨우 조금 앞으로 갈 수 있을 뿐이다. 한계를 한계라고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그래야 변화를 만들 수 있다. 이곳에서 주의주의가 작동한다.

이런 의지와 현실이 충돌하는 지점에서 <미디어2.0>을 썼다.  단기적으로 우선 순위의 조정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다. 이것은 전략이나 전술의 차원도 아닌 '기술(technic)'/전기(전투기술)이다. 우린 5년 뒤, 10년 뒤 우리의 모습을 상상한다(그러면 가슴이 벅차기도 하고, 때론 의기소침해지기도 한다). 긴 호흡에서 보면 우선 순위가 없고 그때 그때 강조점이 달라진다. 전술적 유연성! 하지만 모든 사건/일을 하나로 꿰뚫는 전략적 일관성! 행위의 논리적/실천적 이유를 제공하고 설명하는 것이 필요한데, 이것이 전략이고 이것이 체화될 때 올바른 전술이다. 하지만 오늘도 여전히 선택과 집중의 중요성/당위성과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받았다. 여우의 간지와 사자의 용기가 필요하다.
2007/09/29 00:51 2007/09/29 00:51
http://dckorea.co.kr/tc/trackback/52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유튜브와 매스미디어 ....
우린 구름 속에 집을 ....
Beyond Platform, Con....
차이와 반복 - 이지플....
<스피노자 서간집, 아....
레닌 : 벤야민 - 기술....
벤야민 - 기술복제시....
사업/서비스를 위한 ....
기술지대, 테크놀로지....
애덤 스미스의 <도덕....
그리스 연극에 대한 ....
발터 벤야민, 마샬 맥....
루소의 사회계약론을 ....
사적인 것의 사회적인....
인터넷과 TV의 연결/....
스토리텔링과 '지옥문....
뉴미디어에 대한 철학....
영감을 찾는 사람은 ....
미디어 탐구, mass me....
인공지능과 데이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