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해요^^
[미디어2.0 - 새로운 공간과 시간의 가능성], 커뮤니케이션북스
26
84
500604

빗길을 따라 안개에 묻힌 산머리를 바라보며
오랜만에 미술관을 찾았다.

저수지 얼음은 작은 비방울을 받아
자기 몸을 보태어 이고 지고 나르기에 바빴다.

노래하는 사람은 비를 맞으면서도 노래를 불렀고
웅얼거림이 우산 위 비소리와 한몸으로 뒹굴었다.

미술관 건너 산 허리, 지난 봄 붉게 피었던
꽃자리 나뭇가지 끝 모두 붉게 보였고

어둑해지는 산, 등진 가로등은 보름이었다.
마주본 비 방울 방울 속에 천개의 달이 뜨고졌다.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 한국화 소장품 특별전 : 멈추고 보다

- 2015.9.8 ~ 2016.3.6일까지
- 토요일에는 오전 10시 ~ 오후 9시까지 볼 수 있고
오후 5시부터 밤 9시까지는  
기획전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멈추고 보다는 원래 무료)

-----

우리에게 개념적으로 더 익숙한
투사 원근법, 입체적 관찰(피카소적인)보다
전통 한국 산수화가 더 융합적 관점으로
세상을 보게 해주고
자연/세계의 역동적인 변화상과
사람이 '세계 내 존재'라는 것을 알게 해주는 것 같다.


풍경화가 단순한 물리적 재현을 넘어
세계가 인간 경험 속에서, 인간-세계와 관계 속에서
인간의 심리적, 또는 내적 구성력(상상력)에 의해
다양한 방식으로 이해될 수 있고
그 다양성들이 대립된다기보다
다질적 세계의 자기 표현이라는 것을
조선의 산수화는 알고 있었던 것 같다.


(우리가 지금껏 본)
그 다양성보더 더 무한한 세계가 있다고 믿는다면
우리 몸이 이미 알고있는
변화와 융합(물아일체!)에 대해 이해하고 싶다면
그런 기대에 찬 눈으로 그림을 봐야 한다.
내가 변해야 그림도 변한다.


들뢰즈의 차이-생성과 동양적 세계관/기철학에는 공통된 것이 많은 듯하다.

-----

이종송_움직이는 산-경주남산_흙벽화 기법에 천연안료_195×528cm_2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답사와 여행체험을 통해 그린 겸재적 전통의 실경산수
2. 벽화기법과 민화적 도상처리가 맞물린 독특한 구성
(전통에 대한 이해와 재료, 기법, 형식의 어우러짐)
3. 동양화적인 시방식 (다원적이고 움직이는 시점)
참고: 벽에서 걸어 나온 그림 이종송 회화展 2004_0407 ▶ 2004_0413



오용길.서울_인왕산.20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왕산>을 이종송의 <움직이는 산- 경주 남산>과 비교해 보면 한지에 묵을 쓰고 겸재가 그렸던 인왕산을 다시 그렸다고 해서, 시선/인식/접근방식까지 같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서양의 투시법/원근법을 써 시각을 탈육체화하고 권력화한다. 전통 동양화의 관점에서 본다면 이것도 새로운 것이 된다/될 수 있다. 시선은 자연을 객관화하고, 지배하는 위치에 선다. (이전에 있던, 지금은 새로 졌는데) 한국일보 옥상에서 본 인왕산이다. 



김종억.변산 내소사.199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선의 변화/다양성을 더욱 더 극적으로 보여주는 그림. 우리는 변산의 내소사 길을 걷고 있다. 주관-객관적 시선이 아닌 다원적 시점을 통해. 그림 속에 끌려들어가 어떤 때는 매의 눈으로, 또 어떤 때는 고개를 치켜들고. 몸-마음이 그림과 함께 움직인다/경험한다/행위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어떤 곳의 얼음 위에 물이 고일까? 고르게 보이던 얼음도 결코 매끈한 공간이 아닌, 홈들이 파여 있는 공간이었나 보다. 우리가 양화할 수 없는(물리적으로 측정하기 어려운) 강도의 세계가 이 호수 속에 있는 것은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상스님의 법성게를 보면 <일미진중함시방>이란 구절이 나온다. 풍수화의 시방시는 어찌보면 <일념>이다.

일중일체다중일 一中一切多中一 / 하나 중에 전체 있고, 전체 중에 하나 있어,
일즉일체다즉일 一卽一切多卽一 / 하나가 곧 전체요, 전체가 곧 하나라.

일미진중함시방 一微塵中含十方 / 한 티끌 그 가운데 시방세계 머금었고,
일체진중역여시 一切塵中亦如是 / 일체의 티끌 속도 또한 다시 그러해라.

무량원겁즉일념 無量遠劫卽一念 / 한 없이 머나먼 무량겁이 한 생각(일념)이요,
일념즉시무량겁 一念卽是無量劫 / 한 생각(일념)이 한량없이 오랜 겁이라.

 

2016.2.13

 
다면성에 대해서는 아래 책을 보면 된다.



세계의 모든 얼굴 - 10점
이정우 지음/한길사
세계의 모든 얼굴  소개글 보기

-----

사진을 찍어온 정재호, <황홀한 건축 - 청계타워, 현대오락장, 종로빌딩, 용산병원>으로 바탕화면을 깔았다. '남루한 것'들이 예술을 통해 불멸의 세계로 들어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재호작가 홈페이지
2016/02/14 00:22 2016/02/14 00:22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2016/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풍수화의 시방시와 다....
여기, 슬픈 사람이 있다.
<Contents Evolution ....
민주적 전제정 : 토크....
황용엽 _ 인간의 길 :....
2007년 이후.
SBS 유튜브 한국 서비....
‘몸-경험’에서 매체로....
플랫폼 제국들을 가로....
방송통신 융합시대의 ....
미디어와 스토리텔링,.... 2
초저가 수신료 시장형....
콘텐츠연합플랫폼 - p....
N스크린 - 콘텐츠 유.... 5
IPTV 사업 예측 및 현황. 2
우공이산의 정신, 디....
나에게 던진 질문 - .... 1
"미국의 민주주의"를 .... 4
복기(復棋) - 지상파 .... 1
광주항쟁 31주년을 보.... 2